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日, 미중 무역마찰 영향 4월 무역흑자 작년 동기比 90.3% 급감

기사승인 [0호] 2019.05.22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일본의 4월 무역수지 흑자 폭이 미·중 무역마찰 등의 영향으로 작년 동기대비 90.3% 줄었다고 NHK 등이 22일 보도했다.

재무성 발표에 따르면 일본의 4월 무역 수출액은 6조6588억엔(약 72조78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2.4% 감소했다. 무역 수입액은 작년 동기 대비 6.4% 증가한 6조5983억엔(약 71조4233억원)이었다.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는 604억엔(약 6538억원) 흑자로, 무역 흑자액이 작년 동기보다 90.3% 줄었다. 
    

수출액 감소는 중국이 미·중 무역 마찰 속에 경기 감속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제품의 중국 수출이 줄어든 반면, 일본이 외국에서 들여오는 원유, 컴퓨터, 휴대전화 수입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중국으로의 무역 수출액은 반도체 제조장비가 41%, 반도체 등 전자부품이 21.5%, 자동차 부품이 15.6% 각각 감소해 전체적으로 작년 동기보다 6.3% 감소한 1조2329억엔(약 13조3460억원)에 그쳤다.

재무성은 "수출 감소의 원인을 특정하는 것은 어렵다"면서도 "중국의 경기 감속이 일본 제품의 중국 수출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준상 기자 just@kbiz.or.kr

<저작권자 © 중소기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