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진중공업 자본잠식 딛고 석 달 만에 주식거래 재개

기사승인 [0호] 2019.05.21  

공유
default_news_ad1

- 재무구조 개선 등 경영정상화 집중…부동산 매각 등도 추진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한진중공업이 자본잠식 사태로 인한 주식 매매 거래 정지를 끝내고 21일부터 정상 거래를 재개한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월13일 자회사인 필리핀 수비크조선소 회생신청으로 자본잠식 사태가 빚어지면서 주식 매매 거래가 일시 정지됐다.

이후 국내외 채권단이 6800억원 규모 출자전환을 추진하면서 자본잠식에서 벗어났고 감자와 증자 절차를 거쳐 주식거래를 완전히 재개하게 됐다.

한진중공업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본격적인 경영정상화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수비크조선소 부실을 털어냈고 산업은행 등 국내외 은행이 대주주로 참여하는 출자전환을 마무리하면서 경영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다.

한진중공업은 보유 부동산 매각과 개발사업에도 속도를 낸다.

한진중공업이 보유한 매각 추진 자산은 모두 1조2000억원에 달한다.

인천 북항 배후부지는 전체 57만㎡ 중 10만㎡를 1314억원에 매각하기로 하고 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이곳에는 대형물류센터 건립이 추진되면 한진중공업도 공동 시공사로 참여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추진 중인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도 조만간 구체화할 것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부동산개발사업을 전문적으로 하는 국내 대기업이 참여하는 동서울터미널 부지 개발사업은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변역에 인접한 3만7000㎡에 달하는 땅에 상업, 업무시설 및 관광 문화시설 등이 들어선다.

사업비 규모도 1조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한다.

부산 원도심에 위치한 영도조선소도 도시재생사업과 함께 개발 가능성이 높다.

최근 국가 사업화가 확정된 2030 세계등록엑스포 예상 부지가 부산항 북항 재개발지로 검토되면서 인접한 영도조선소 부지 개발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한진중공업은 앞으로 조선 부문은 경쟁우위를 가진 군함 등 특수선 건조와 수주에 집중하고, 건설 부문은 수익성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먼저 조선 부문은 4월 말 기준으로 해군 함정 등 특수선 23척 1조6000억원 상당 일감을 확보했다.

올해 발주가 예상되는 해군과 해경 함정, 정부 관공선 발주 등에도 적극적으로 뛰어들 예정이다.

공공공사 분야에서 지난해 3700억원 규모 수주 실적을 올린 건설 부문은 올해도 현재까지 2200억원의 수주를 기록하는 등 모두 4조원 공사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국내외 채권단 출자전환으로 재무구조가 개선되면서 경영 정상화를 앞당길 수 있게 됐다"며 "경쟁력을 높여 회사 체질을 강화하고 새로운 성장기반을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상 기자 just@kbiz.or.kr

<저작권자 © 중소기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