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자부,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 사업에 303억원 지원

기사승인 [0호] 2019.03.20  

공유
default_news_ad1

- 3~4년간 약 1천300억원, 21일 신규과제 지원계획 공고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가격 경쟁력 등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업계의 기술개발을 돕기 위해 앞으로 3∼4년간 약 1천3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오는 21일 '2019년도 1차 신재생에너지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지원계획'을 공고할 예정으로, 올해 정부출연금은 303억원으로 책정됐다.

이번 공고는 ▲신재생에너지핵심기술개발사업 ▲농어촌대상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시스템 개발·실증사업 ▲고효율바이오가스 생산기반 지역분산발전 시스템 구축사업 등 3개 사업, 23개 과제를 대상으로 한다.

태양광 분야의 경우 세계 최고수준 상용제품 개발(셀효율 23%), 건물형 태양광 시스템에 대한 기술개발 등 7개 과제에 걸쳐 93억원이 지원된다.

선진국에 비해 기술·가격 경쟁력이 모두 부족한 풍력 분야(4개 과제, 54억원)도 블레이드, 증속기 등 국산화가 시급한 핵심부품 기술개발을 우선 추진한다.

올해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발전·건물용 연료전지 핵심기술에 대한 연구개발(R&D) 신규과제도 공고한다.

먼저 발전효율이 가장 높은 3세대 연료전지인 고체산화물형 연료전지(SOFC)의 기술 확보를 위해, 수백㎾급 발전용 SOFC 시스템의 전 단계로서 수십㎾급 모듈 시스템 기술을 개발한다.

또 외국산에 의존하고 있는 고분자 전해질 연료전지(PEMFC)의 3대 핵심부품에 대한 기술개발을 통해 건물용 연료전지 분야의 중소기업 기술경쟁력을 높여 산업 생태계를 고도화하기로 했다.

이밖에 버려지는 바이오매스를 에너지화(열, 메탄, 전기 등)해 지역 에너지망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농어촌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시스템 개발을 통해 스마트팜·스마트양식 등 신(新) 수익모델 창출도 추진한다.

이준상 기자 just@kbiz.or.kr

<저작권자 © 중소기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